커뮤니티

NY DENTAL

[매일신문 : 건치 칼럼] 임플란트에서 골이식이 왜 중요한가? > News&Story | 그누보드5

News&Story

[매일신문 : 건치 칼럼] 임플란트에서 골이식이 왜 중요한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97회 작성일 23-02-16 09:03

본문

b028b97a82cbe21b6d0d0ed3a5e544e7_1676505653_5882.jpg
윤홍식 대구 뉴욕치과 대표원장

요즘은 치아가 빠지면 임플란트로 이를 해 넣는다는 생각을 누구나 할 것이다. 그만큼 임플란트 치료가 보편화되어 있고 더 저렴한 치료비를 위해 인터넷이나 치과 쇼핑을 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환자분들의 입장에서는 치아가 상실되어 임플란트로 이를 해 넣는다고 단순히 생각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오로지 임플란트만 생각한다는 말이다. 인공 뼈 이식이라는 말을 얼핏 들어보기는 한 것 같은데, 실제로 담당 치과의사가 임플란트를 이야기하기보다는 뼈 이식에 대한 설명을 장황하게 늘어놓는다면 당황스러울 수 있다. 게다가 '치아가 예전에 빠진 부분에는 뼈가 너무 없어 임플란트를 심을 수 없다'고 하니 더욱 혼란스럽기까지 하다. 또 어떤 치과에서는 인공 뼈 이식이 필요 없다고 하고 다른 치과에서는 잇몸 뼈가 흡수된 부위에 골 이식과 임플란트가 동시에 처치되어야 한다니……. 이쯤 되고 나면 환자분들 입장에서는 도대체 어떤 치료가 필요한지조차 헷갈린다.

임플란트는 타이타늄으로 만들어진 작은 나사못인데 이것을 잇몸 뼈에 심으면 뼈와 단단히 붙어서 자기 치아처럼 사용할 수 있다. 그래서 임플란트는 항상 잇몸 뼈로 둘러싸여야만 한다. 그렇지 않고, 임플란트가 부분적으로만 잇몸뼈에 고정되어 있다 할지라도 움직이지는 않아서 당장은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몇 년 후에는 실패할 수 있다.

임플란트 역사에서 보면 초창기에는 임플란트를 흡수된 뼈에 맞추어서 식립하였는데, 치조골이 녹아서 얇아지면 직경이 작은 임플란트를, 뼈의 높이가 낮아지면 짧은 임플란트를 사용하였다. 즉, 사용되는 임플란트의 크기와 길이가 잇몸뼈에 따라 제한되었으며 이것은 임플란트라는 나사못이 뼈와 결합하는 부위가 매우 감소한다는 것이다. 이 말의 의미는 구강 내에서 씹는 힘이 강하면 임플란트가 빠지거나, 부러질 수 있다는 것이다. 고로 임플란트의 수명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실제로 장기간에 걸친 연구에서 가늘거나 짧은 임플란트가 크기가 큰 임플란트에 비해 실패가 많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또 다른 문제는 임플란트 치료의 방법이 비약적으로 발전하면서 초기의 기능적인 수복에서 심미적이면서도 기능적인 수복으로 진료의 질이 진화된 것이다. 치아가 빠지면 치아를 둘러싸고 있는 치조골이 부분적으로 흡수된다. 이때 없어진 치조골이나 그 이상으로 인공뼈를 보충하지 않고 임플란트를 식립한다면 완성된 임플란트 치아가 주위의 치아에 비해서 길어지거나 모양이 조화롭지 못하게 된다. 특히 앞니의 경우에는 매우 보기가 좋지 않은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 인공뼈뿐만 아니라 잇몸 이식이 필요한 경우도 있는데, 이러한 모든 노력은 임플란트가 단순히 씹는 기능을 하는 것을 넘어 아름답고 예쁜 치아를 만드는 데 주안점을 두는 것이다.

임플란트 치료비가 부담된다고 해서, 싼 임플란트 치료를 하거나 뼈이식이 없는 임플란트 치료를 하면 당장은 비용이 절감될 수 있지만 몇 년 후 임플란트가 흔들려 실패했을 때 추가적인 비용의 발생과 더불어 치료의 난이도가 처음의 잇몸 상황에 비해 매우 어려워져서 전체적인 치료 비용은 상당히 증가한다. 모든 수술은 처음보다는 두 번째, 세 번째 시술이 기하급수적으로 어려워지기 때문에 치아가 발치되고 난 직후에 적절한 인공뼈 이식과 함께 임플란트 치료를 하면 오랫동안 건강히 임플란트로 식사할 수 있다. 그러므로 임플란트 치료는 비용보다는 치료적인 면이 더욱더 검토되어야 한다.

윤홍식 대구 뉴욕치과 대표원장

b028b97a82cbe21b6d0d0ed3a5e544e7_1676505863_2301.jpg


칼럼 링크 : https://news.imaeil.com/page/view/2023021311380670045